"국회와 정부가 앞장서서 일본 정부에 맞서 싸워야"
  • 오규석 기장군수는 4일 오후 2시 3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1인 시위를 열었다. 사진=부산 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오규석 기장군수는 4일 오후 2시3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1인 시위를 했다.

오 군수는 지난달 14일에는 부산시 일본영사관, 19일에는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27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우리 정부의 즉각적이고 강력한 제재조치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가졌다. 이번이 4번째다.

오 군수는 이날 국회 앞에서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본정부는 즉각 철회해야 한다. 우리 바다를 죽이고, 우리 수산업을 죽이고, 우리 어민을 죽이고, 우리 국민을 죽이는 제2의 임진왜란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 군수는 “전 국민이 의병이 되어 결사 항전의 각오로 일본 정부에 맞서 싸워야 한다. 대한민국 국회와 정부가 앞장서서 일본 정부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일본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오 군수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비해 전국 해수 중 방사능 조사지점과 횟수를 대폭 늘려 방사능의 지속적인 감시를 강화하고, 과학적 방사능 조사를 통한 논리적 대응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그는 해수방사능 정보에 대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간으로 투명한 정보공개가 이뤄져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국제기구와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일본의 방사능 해양투기 감시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7:05:37 수정시간 : 2021/05/04 17:05: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