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밀폐공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실시된 현장점검에서 차민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사진 가운데)이 안전 중점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광양(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밀폐공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월드마린센터 전기실 및 기계실, 광양항 154kV종합변전소 등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공사는 이날 차민식 사장과 협력사 사장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밀폐 공간에 대한 작업허가서 비치 여부, 작업 시 환기대책 점검, 공기호흡기 상태 점검, 사고발생 시 응급처치 등 밀폐 공간에 대한 안전 중점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지난 3월 강원도 동해항에서는 크레인 하역 준비작업 중 산소 결핍에 의한 작업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차민식 사장은 “현장 근로자의 안전과 관련된 어려운 상황이 있다면 공사가 적극 협력사를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안전 점검을 통해 대형화되는 재난·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안전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4:27:49 수정시간 : 2021/05/04 14:27: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