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점 업체 대상 디지털 전환 교육 및 컨설팅 제공
휴업 업체 포함 9일부터 부산관광협회 통해 신청
  • 수영구 생활문화센터(공유사무실 입정예정지)(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부산시가 코로나19로 존폐위기에 처한 여행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공유사무실과 컨설팅을 제공한다.

시는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 부산관광협회 및 4개 구(영도·부산진·북·수영구)와 함께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여행사를 대상으로 권역별로 공유 사무공간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경영난에 빠진 여행업계의 고충을 수용해 실시하는 것이다. 부산광역시관광협회 공모를 통해 총 80개 여행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 업체에 대해서는 사업장 주소지 변경등록과 해당 시설을 최대 6개월 동안 무상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의 ‘부산관광 119위기대응센터’ 위기극복 프로그램을 활용해 입점 업체를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폐업 위기에 처한 여행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공유사무실과 위기대응센터 운영을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하고 추가 지원방안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관광공사부산·울산지사를 통해 공유사무실 입주기업 및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 및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도 진행한다.

공모 기간은 오는 19일까지로 휴업한 업체를 포함해 관광진흥법에 따라 등록된 부산 소재 여행업체 중 작년 매출액이 2019년 매출액 대비 감소 비율이 높은 순으로 선발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광역시관광협회 홈페이지를 참조하고, 제출 서류를 이메일(mgcha@bta.or.kr)로 또는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0:02:31 수정시간 : 2021/03/09 10:02: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