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순천시청 전경. 사진=순천시청 제공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순천시는 정부의 비수도권 표준 방역지침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주간 연장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5명부터 사적 모임금지, 숙박시설 객실수의 3분이 2 이내로 예약 제한, 파티룸 집합금지 등의 특별방역조치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유지된다. 다만 카페영업, 종교활동, 아파트 내 편의시설 운영 등에 대한 기존 제한조치는 일부 완화한다.

카페는 식당과 같이 오전 5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2인 이상이 커피·음료류, 디저트를 주문하면 매장에서 1시간까지 머무를 수 있다.

정규예배·미사·법회 등 종교활동은 시설 좌석 수의 20% 이내 인원만 참여하는 조건으로 대면활동이 가능해진다.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이나 식사 등이 금지되는 것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 밖에 중단됐던 아파트 내 편의시설 및 주민센터 교육강좌 프로그램 등도 다시 운영이 가능해진다.

순천시 관계자는 “우리지역은 아직도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고 있고, 바이러스 전파력이 강한 계절적 요인을 감안할 때 지역 재확산 위험이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5:48:52 수정시간 : 2021/01/17 15:48: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