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기업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9일부터 신청 접수
동 단위 특별방역지역 소상공인 맞춤형 특별자금도 지원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신속한 맞춤형 특별자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강화에 나섰다.

이번 정책자금은 소규모이지만 타자금과 중복지원 가능하며 한도사정없이 이자 전액(고용유지기업에 한함)을 지원하는 파격적인 조건을 갖췄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월과 재확산된 9월에 각각 1, 2단계 정책자금 지원 강화조치를 취해 정책자금 규모 확대, 대출조건 완화 등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의 금융부담을 낮췄다.

이러한 단계별 정책자금 지원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직접 피해를 보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맞춤형 특별자금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이를 위해 먼저 시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해 경영이 어려움에도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고용유지 기업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을 신설했다.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중 고용유지 확인 기업이 대상이며 1000만원 한도로 2년간 대출이자 전액을 시에서 부담해 기업이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상환 기간도 최대 5년으로 기업이 고용유지에 따른 부담을 최대한 덜 수 있도록 했다.

또 부산시는 지난달 2일 북구 만덕동을 대상으로 시행된 ‘동 단위 특별방역지역 지정 및 집합제한 명령’에 따라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만덕동 소재 소상공인을 돕고자 ‘특별방역지역 소상공인 맞춤형 특별자금’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존 대출 여부와 무관하게 업체당 최대 1000만원까지 부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추가 보증을 지원함으로써 북구 만덕동에 있는 3500여 소상공인의 일시적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금이 필요한 곳에 적기에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하여 직접적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방안을 계속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별방역지역 특별자금’은 4일부터 ‘고용유지 기업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정책자금’은 9일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부산은행과 부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03 14:12:58 수정시간 : 2020/11/03 14:12: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