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평군 제공
[함평(전남)=데일리한국 나성주 기자] 함평군은 매달 17일을 ‘함평한우 먹는 날’로 정하고 함평 생(生)비빔밥 식재료센터를 통해 월 1회씩 함평한우 할인행사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기존 5일 시장이 오는 17일부터 현대식 점포를 갖춘 함평천지전통시장으로 재개장함에 따라 이용객 유치를 통한 시장 활성화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첫 할인행사는 함평천지전통시장이 공식 개장하는 이달 17일 함평 생(生)비빔밥 식재료센터(시장 옆)에서 열린다.

함평에서 사육된 1등급 한우를 부위에 따라 최대 11%까지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17일이 일요일이면 전·후 장날(12, 22일 중 1일)을 할인행사일로 변경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최고급 함평천지한우를 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함평한우 먹는 날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나성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6:09:25 수정시간 : 2020/10/15 16:09: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