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부산시 주간정책회의서 방역 강화 강조
내달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자 과태료 부과
  •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5일부터 시작된 부산시의 코로나19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해 ““오는 11일까지 강도 높은 통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5일부터 시작된 부산시의 코로나19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해 “추석 연휴 기간 부산의 코로나19 위험도 증가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며 “오는 11일까지 강도 높은 통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변 대행은 이날 부산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부산시 전 실·국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주간정책회의를 열고 “어제 발표한 방역 강화 조치와 관련해 피해를 호소하는 관련 업주들의 하소연과 항의 전화가 많은 줄 알고 있다”며 “그러나 지난 일주일간 부산의 일일 확진자수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이번 주초에 대량으로 검사가 진행되면 확진자가 더 크게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방역 조치를 강력하게 진행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추석 연휴 중 목욕탕, 병원, 소규모 음식점 등을 통해 4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이번 주말까지 코로나19 확산의 고삐를 바짝 조인다는 마음으로 방역 강화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변 대행은 “그러나 해당 업소들의 어려움이 큰 것이 사실”이라며 “담당 부서가 업주들과 일일이 통화해서 차분히 설득하고 적극적인 동참을 이끌어 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변 대행은 “환절기 호흡기 질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코로나19 감염자를 놓칠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증세가 있는 시민들이 빠르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 홍보도 강화해 지역사회 내에서의 조용한 전파를 강력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 대행은 전날 브리핑을 열고 “5일부터 11일까지 남은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고위험시설의 집합금지 조치를 연장하고 목욕탕을 집합금지 대상에 추가하며 규모와 상관없이 일반음식점 전체도 방역수칙 준수를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11일까지 집합금지 조치되는 고위험시설 6종은 고위험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5종(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과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이다.

한편 개정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오는 13일부터 대중교통, 집회·시위 현장, 병원 등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한 달간의 계도기간이 끝나는 11월 13일부터는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5 15:07:08 수정시간 : 2020/10/05 15:07:0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