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사회복지시설에 2000만원 상당 송편 전달
  • (사진 왼쪽에서 두번째부터) 정성재 BNK금융지주 그룹경영지원부문장, 나영찬 부산시아동복지협회장, 박은덕 부산시사회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이 21일 부산시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를 방문해 '사랑의 송편나눔' 전달식에 참여했다. 사진=BNK금융 제공
[부사=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금융그룹이 ‘사랑의 송편 나눔’을 통해 지역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추석 만들기에 나섰다.

BNK는 21일 오전 지역 69개 사회복지시설에 2000만원 상당의 삼색송편 세트 600상자를 전달했다.

사랑의 송편 나눔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에도 복지시설 등에서 생활하며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는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나눔 실천을 위해 2018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이날 전달된 송편세트는 각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동과 노인, 장애인 등 지역의 이웃엑 나눠줄 예정이다.

지영선 BNK금융지주 경영지원부 사회공헌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상황이지만 마음은 더욱 따뜻한 추석 명절이 되길 바라며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BNK는 앞으로도 지역과 이웃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5:53:40 수정시간 : 2020/09/21 15:5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