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상 5명, 남도작가상 4명 총상금 3400만원 수여
  •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시가 제12회 목포문학상 수상자를 지난 16일 발표했다.

목포시는 한국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김우진, 박화성, 차범석, 김현 등을 배출한 문향 문학정신을 계승하고 지역과 관련한 다양한 문학 작품을 발굴하고자 올해로 12년째 목포문학상을 공모하고 있다.

이번 목포문학상에는 소설, 시(시조), 희곡, 수필, 동시부문에 총 315명의 전국 문학인이 작품을 응모했다.

시는 전국의 지명도 있는 작가들을 심사위원으로 선정하여 예심과 본심 등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당선작을 확정했다.

최종 심사 결과 본상에는 △소설부문 `아주 멀리 가는 빛'(조계희,안양시), △시부문 `오월사리 혹은 풀치의 춤'(윤경예,서울시), △희곡부문 `목포의 달'(민혜정,해남군), △수필부문 `목포항'(조문자,가평군), △동시부문 `밥 짓는 노적봉'(조현미, 의정부시)이 선정됐다.

또한, 지역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전남도 거주 작가에게 수여하는 남도작가상에는 △소설부문 `바람의 집'(이윤선,무안군), △시조부문 `국도1호선 표지석 앞에서'(김현장,강진군), △수필부문 `아버지와 부르는 노래'(이순애,목포시), △동시부문 `도깨비 시장'(이순애,목포시)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10월 30일 오후 4시 목포문학관에서 개최된다.

수상자에게는 본상 소설 1000만원, 시·희곡 각 500만원, 수필·동화 300만원 등 총 3400만원의 시상금을 수여한다. 올해 목포문학상 심사평과 수상작은 목포문학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0:55:44 수정시간 : 2020/09/18 10:5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