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건설기계대여대금 미지급 등 민·관 합동점검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21일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을 펼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건설 약자들이 임금, 하도급대금, 건설기계대여대금 등의 체불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부산시와 전문건설협회가 합동 점검반을 꾸려 언론보도, 민원 등이 발생한 하도급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불법 하도급 실태에 대해 점검한다.

또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 하도급률은 물론 지역 자재 및 장비사용 현황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고발 등을 할 계획이다. 구·군에서도 관내 대형공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별도로 실시하도록 해 점검대상을 확대한다.

시 관계자는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율과 지역 자재 및 장비 점유율을 높여 지역 건설산업을 활성화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 11월에 의무시행될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도의 조기정착 기반을 조성해 건설현장 부조리 관행을 타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0:28:34 수정시간 : 2020/09/18 10:2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