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사업, 41개 시장 선정…국비 40억원 확보
용호1동 골목시장, 용호삼성시장 공동 주차장 건립 등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1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사업’에 부산 전통시장 41곳이 선정돼 국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지방비 22억원을 포함한 총 65억원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주목할만한 점은 주차환경개선사업에 용호1동 골목시장과 용호삼성시장이 연합한 용호1동 이기대 연합시장(남구)이 선정돼 25억원의 주차장 건립비를 확보했다는 점이다.

두 시장에 공동 주차장이 건립되면 주위 1만 세대가 넘는 대단지 아파트 주민을 비롯해 이기대공원, 오륙도스카이워크 등 관광객도 유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통시장 주차 문제 해소를 위한 사설주차장 이용보조 사업에는 신규로 진입한 남포동 건어물 시장(중구)을 비롯해 남문시장(동구) 등 2곳이 선정됐다.

조기 발화요인 감지를 위한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에는 충무동골목시장(서구), 수정전통시장(동구), 서동향토시장(금정구), 골드테마거리·부전농수산물 새벽시장(부산진구) 등 5곳이 선정됐다.

노후전선 정비사업에도 충무동해안시장(서구), 봉래시장·청학시장(영도구), 대연시장·용호삼성시장(남구), 좌동재래시장(해운대구), 명지시장(강서구) 등 7곳이 선정되면서 총 15억원을 투입해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지역축제와 역사자원을 활용한 관광콘텐츠와 연계한 문화관광형 시장에는 괴정골목시장(사하구), 초량전통시장(동구), 못골골목시장(남구) 등 3곳이 선정됐다. 이들 시장은 쇼핑과 문화체험, 관광이 어우러진 시장으로 육성될 전망이다.

아울러 전통시장의 마케팅·배송·상인 교육 등을 위한 시장경영바우처 지원사업에도 19개 시장이 선정돼 총 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에 전통시장 국비 공모사업과 더불어 시 자체 예산 12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0:28:10 수정시간 : 2020/09/18 10:2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