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마그네슘 산업 글로벌 공급기지로 도약 '기대'
  • (재)전남테크노파크 제공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이문석 기자] 전남테크노파크는 16일 순천시청에서 순천시 마그네슘기술혁신센터, 서울대 마그네슘혁신기술센터와 마그네슘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와 순천시, 전남테크노파크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 기반구축사업의 하나로 최근 2년간 준비한 정책지정사업 '수송기기용 마그네슘 소재 실증기반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총사업비는 155억원이다.

순천시의 정책지원과 함께 전남테크노파크는 순천에 소재한 신소재기술산업화지원센터에 이미 구축된 마그네슘 기반지원시설을 활용해 실증화지원 및 전문기업 육성을 추진하게 된다.

전남테크노파크가 보유하지 않은 기반지원시설을 보유한 서울대 마그네슘기술혁신센터는 어려운 기술영역에 협업하고 그동안 쌓아온 해외 네트워킹을 활용하여 실증화 연계협력 지원체계를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산업 수요 반응형 마그네슘 실증기반 지원시설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에 국내외 기술유망 기업을 유치하고 마그네슘 산업 글로벌 공급기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체결을 한 서울대 마그네슘혁신기술센터는 그동안 국내 마그네슘산업을 대표하여 기술개발을 주도해 왔다. 20여건의 마그네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문석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0:59:27 수정시간 : 2020/09/17 10:59:2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