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몽골·우즈베키스탄 등 도와 보건의료협력 체결국 환자 수 지속 증가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 5만3413명의 외국인 환자를 유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4만6379명에 비해 7034명, 15.2% 증가한 것이다. 이같이 외국인 환자가 증가하는 것은 ‘베트남·몽골·우즈베키스탄’ 등 보건의료협력을 체결하고 지방정부간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라고 도는 설명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2019년 외국인환자 유치현황’에 따르면 경기도 방문 외국인 환자 5만3413명 가운데 베트남이 2018년 534명에서 지난해 1294명으로 142.3% 늘어났다.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태국은 2018년 536명에서 지난해 1039명으로 93.8%, 몽골은 1710명에서 2162명으로 26.4%, 우즈베키스탄이 617명에서 754명으로 22.2% 늘어났다.

경기도는 코로나19로 막힌 해외 의료진출과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하반기 다양한 방식의 비대면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도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을 위해 9월 중 ‘베트남 의료 바이어 초청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3일부터 이메일을 통해 참가기업 신청을 받고 있다.

9~10월에는 의료산업 해외진출 마케팅을 위해 동남아와 중앙아시아의 유력 의료 바이어들과 화상 상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국산 의료기기의 국내 판로 개척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산하 공공병원을 대상으로 한 의료기기 설명회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 외국인 환자 유치기반 조성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보건의료 협력국가와 ‘의료인 연수’, ‘병원경영 아카데미’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재훈 도 보건건강국장은 16일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한국의 위상을 바탕으로 보건·의료·방역 분야에서 보건의료협력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계속 개발하겠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경기도가 의료산업 해외진출과 외국인 환자 유치에 앞장설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6 10:27:18 수정시간 : 2020/07/16 10:2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