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학의 세계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이 이번달 1일부터 재개관한다. 사진=무학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전 세계 3500여종의 술을 통해 세계 각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무학의 세계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이 1일 재개관했다.

무학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 및 조치 사항에 따라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관람객을 위한 안전 수칙을 마련하고 굿데이뮤지엄을 재개관 했다.

박물관 입장 시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확인과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기록과 관람 시 마스크 착용, 손 소속제 비치 등 방역 수칙에 맞춰 관람을 허용한다.

굿데이뮤지엄은 2013년부터 2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015년 7월 창원시 마산회원구 무학 창원1공장에 문을 열었다. 세계 각국에서 수집한 술 3500여 종과 술잔, 주류 관련 물품 등 술의 기원을 통해 각국의 문화 변천을 알 수 있는 박물관이다.

굿데이뮤지엄은 무학에서 생산하는 소주 딱 좋은데이, 청춘소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아메리카 등 각 대륙의 특징을 살린 공간에 각 나라의 술을 전시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또 전담 큐레이터와 창원시 산업해설사가 상주해 해설을 통해 체계적인 관람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으며세계 각국의 다양한 술에 담긴 역사와 이야기를 소개한다.

굿데이뮤지엄은 당분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만 운영되며 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4시는 전문 해설사의 해설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다.

사전 예약문의는 굿데이뮤지엄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41:58 수정시간 : 2020/07/01 15:41: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