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미래 100년 열어가는 사업 착실히 마무리
[진주(경남)=데일리한국 노지철기자] 조규일 진주시장이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이 행복한 부강한 진주 토대를 마련한 주요성과와 진주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또 조 시장은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지역을 다시 한번 꼼꼼히 살펴 시민이 안전하고 모두가 잘 사는 부강한 진주 건설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한 걸음 한 걸음 실천해 나갈 것도 약속했다.

이날 조 시장은 지난 2년간 국ㆍ도비 8381억 원을 확보했으며, 생활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등 다양한 공모사업에 적극 응모해 98건이 선정돼 1063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하는 등 열심히 일하는 조직으로 탈바꿈 시켜 부강한 진주의 발판을 마련하는 시기였다고 회고했다.

또 그는 시청사를 시민들이 즐겨 찾고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고, 수준 높은 예술 작품을 연중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 행정의 문턱을 시민 눈 높이에 맞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조 시장의 2년 간의 행보 중 시민과의 데이트, 시민소통위원회 운영, 주요 시책 및 대규모 사업 시민들과 공유, 상생발전 업무 협약 등 공감ㆍ소통의 에너지가 시정 전반에 스며들었다는 시민들의 분석이다.

또 조 시장은 항공우주ㆍ뿌리ㆍ세라믹 등 진주 미래 먹거리 산업 집중 육성,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 성북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농업 경쟁력 강화 등 지역경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조 시장은 시립예술단 운영 활성화ㆍ익룡발자국 전시관 개관ㆍ운영 등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해 문화예술이 일상의 행복으로 자리매김 했으며, 유네스코 창의도시 선정으로 문화예술의 도시 품격을 높였다.

그는 진주 미래 발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인 ‘부강 진주 3대 프로젝트’계획을 수립하고 찾고 싶은 역사문화 관광도시 진주 발전의 기대를 한층 더 높였다.

특히 조 시장은 서부경남KTX 사업 착공 확정으로 KTX 진주시대를 열었으며, 보다 편리해진 대중교통,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촘촘한 재난 안전망 구축 등 더불어 행복한 도시 환경을 조성했다.

조 시장은 민선 7기 전반기 2년의 성과를 토대로 후반기에는 새로운 진주 미래 100년을 열어가는 중요한 사업들을 착실히 마무리 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조 시장은 서부경남KTX 착공,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사업 완료,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 부강 진주 3대 프로젝트,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을 통해 남중부의 100만 생활권 중심도시로의 힘찬 도약을 후반기 남은 2년의 시정 비전으로 제시했다.

조 시장은 “새로운 변화와 부강한 진주를 기대하고 아낌없는 애정과 성원을 보내주신 36만 진주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시민이 행복하고 골고루 잘사는 부강한 진주로 힘차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노지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26:27 수정시간 : 2020/07/01 15:26:2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