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고양시 시정연수원에서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연구 착수보고회 개최
  • 지난 29일 고양시 시정연구원에서 열린 북한산성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등재 착수 보고회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북한산성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등재를 다시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 29일 고양시,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북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연구’ 착수보고회를 고양시 시정연수원에서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8년 2월 문화재청에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는 심의결과 부결통보와 함께 한양도성과 탕춘대성, 북한산성에 대한 연속유산을 검토하라는 권고사항을 내렸다.

도는 이에 따라 이번 용역을 통해 문화재위원회 부결사유 보완과 권고사항에 대한 학술연구 및 비교연구 등을 추진해 올해 새롭게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6개월간에 걸쳐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관련 기존연구 수집.정리 및 분석 △북한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제안 △새로운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등을 수행하게 된다.

학술연구용역 수행은 에이앤에이문화연구소가 맡았다.

여기에 지속적으로 북한산성에 대한 연구.조사 및 발굴조사를 진행중인 경기문화재단과 보수.정비를 추진해 온 고양시, 행정적 뒷받침과 예산지원을 담당한 경기도 등의 협력을 통해 북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추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정식 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 연구를 통해 북한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새롭게 발굴해 세계유산 등재에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68년 사적 162호로 지정된 북한산성은 고려시기 중흥산성으로 불렸으며, 한양도성을 둘러싼 북한산 일대에 조선 19대 숙종대인 1711년 4월부터 약 6개월에 걸친 짧은 기간에 삼군문(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이 축성을 마쳤다.

이후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후 조선 사직의 보장처로 남한과 강화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새롭게 북한산성을 축성했다. 북한산성은 한양도성과 탕춘대성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도성방어체계를 완성시킨 역사적 성곽 건축물로 그 가치를 새롭게 찾아가고 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0:21:12 수정시간 : 2020/06/30 10:21:12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