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포함 240억 투입, 저류지 설치 및 제방보강 추진…지난 11일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
  • 여수시청
[여수(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최근 이상기후와 집중호우 대응을 위해 침수피해가 잦은 연등천의 홍수 방어 능력을 증대시키기 위한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주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한 연등천 재해예방사업은 둔덕 저류지 22만 톤을 설치하고, 보축 2㎞, 하도정비 1.1㎞ 등을 보강한다. 사업비는 총 240억 원으로 국비 50%, 도비 15%, 시비 35%가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사업추진에 앞선 8일 ㈜삼안 등 5개 사와 연등천 재해예방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착수에 들어갔다. 용역수행 기간은 18개월로 내년 11월까지 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본격적인 재해예방 사업은 내년 기본 및 실시설계가 완료되면 저류지 설치 및 제방보강 등 연차 사업으로 추진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연등천 재해예방사업이 완료되면 추후 늘어나는 홍수량을 적절히 유역에 분배해 기존 제방의 홍수 위험도를 낮춰줘 서시장 주변 침수 예방과 악취 제거, 안전사고 예방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4:27:18 수정시간 : 2020/05/28 14:27:1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