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 의왕휴게소 과천방향서 경기미·잡곡등 3개 품목 판매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학교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급식용 농산물 재배 농가를 위한 친환경꾸러미 특별 판촉 행사를 벌인다고 2일 밝혔다.

기간은 3일까지 이틀 간이다.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 의왕휴게소(과천방향)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 번이 네 번째 판매촉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시금치, 얼갈이, 대파 등 10개 상품을 담은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4kg 한 상자를 2만원, 경기미(백미) 10kg을 2만7000원, 잡곡세트 5종 2.5kg를 1만원에 판매한다.

시중보다 30% 이상 싼 가격이다. 품목당 일일 100개씩, 이틀에 걸쳐 총 600개를 한정 판매한다.

앞서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세 번에 걸쳐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판매 행사를 진행해 큰 성공을 거뒀다.

첫 번째 친환경 딸기 판매 행사 때는 준비된 물량 9.4t을 전부 판매해 당시 수확철임에도 급식 지연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었던 도내 친환경 딸기 농가에 큰 도움이 됐다. 두 번째로 진행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는 준비된 물량 전체가 불과 두 시간 만에, 이어 진행한 3차 ‘완판 감사이벤트’도 사흘 만에 준비된 물량이 모두 판매되면서 6억원에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인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를 통해 행사 때마다 피해농가 돕기를 위한 착한소비 동참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으며 지난달 24일에는 경기도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를 방문해 유통센터 근로자들을 격려하며 특별 판촉활동을 도왔다.

김충범 도 농정해양국장은 “의왕 휴게소는 하루 평균 1만여대 이상이 이용하는 곳으로 수도권의 많은 사람들이 우수한 경기도 학교급식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도내 농가를 위해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2 11:15:17 수정시간 : 2020/04/02 11:15:1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