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무안군 사랑의 성금 줄이어
  • 사진제공=무안군
[무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무안군은 지난 18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농협 무안군지부 및 8개 지역 농·축협으로부터 3000만원을 기탁 받았다고 밝혔다.

군은 기부받은 성금을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임정모 농협 무안군지부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방법을 찾다가 지역 농·축협과 협의하여 직원들이 성금을 함께 모아 기부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랑나눔을 실천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산 무안군수는 “많은 군민들이 이용하는 지역 농협 및 축협에서 소중한 기부를 해준 덕분에 큰 힘이 되고 있다”라면서 “행정에서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막고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7:22:03 수정시간 : 2020/03/27 17:22:0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