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목포시
[목포(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목포시가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조치 단행에 따라 지난 22일부터 매일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첫날 아침부터 전 직원이 종교시설을 비롯한 집중 관리시설을 직접 방문해 정부 방침과 준수사항 등을 안내한 바 있다.

시는 경제적 타격과 시민 불편 등 어려움이 크겠지만,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당분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지난 24일 목포에서 두 명의 확진자가 동시에 발생하면서 그 필요성이 훨씬 더 커진 상태이다.

시에 따르면 집중 관리대상 시설은 1706개소로, 종교시설 403개소, 실내 체육시설 220개소, 유흥업소 154개소, 노래방 200개소, PC방 141개소, 학원 588개소다.

현재 시는 매일 관할 동행정복지센터와 전 부서가 담당 구역 및 시설을 나눠 맡아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오후에는 실내 체육시설이나 PC방, 학원 위주로, 야간에는 노래방이나 유흥업소 중심으로 점검하고 있다.

시는 방역지침 미준수 시설은 정부 지침에 따라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시키며,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에는 시설폐쇄는 물론 피해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금 잠시의 멈춤이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가져올 수 있다. 시민들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목포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더욱 더 개인위생수칙이나 방역지침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7:19:07 수정시간 : 2020/03/27 17:19:0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