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수급 안정화 위해 착한마스크 캠페인 병행 추진 계획
  • 27일 관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원아를 비롯한 초?중?고등학생들에게 면 마스크를 추가로 보급할 예정이다. 사진=보성군 제공
[보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보성군은 지난 23일 전 군민 필터교체형 마스크 무료 배부에 이어, 27일 관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원아를 비롯한 초·중·고등학생들에게 면 마스크를 추가로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은 학교방역 가이드라인에 따라 개학 후 면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해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 면 마스크 1매와 교체용 필터 10매를 추가로 지급한다.

또한, 개학과 함께 마스크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하여 ‘착한 마스크 캠페인’을 연계 추진할 계획이다.

‘착한 마스크 캠페인’은 감염 위험이 높지 않은 곳에서는 면 마스크를 착용하여 보건용 마스크는 꼭 필요한 건강 취약계층에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마스크 양보 운동이다.

마스크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은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할 예정이며, 개학날 모든 학생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학생들이 최소한의 안전을 보장받으며 학습권을 실현할 수 있도록 추가로 면 마스크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학원을 비롯한 PC방, 노래방 등의 방역을 강화하고, 4월 5일까지 휴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2:36:08 수정시간 : 2020/03/27 12:36:0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