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내린 옐로우시티 장성의 샛노란 ‘팬지’
  • 반구다리 정원 팬지. 사진=장성군 제공
[장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봄비를 머금어 촉촉해진 장성읍 반구다리 정원의 팬지가 오가는 이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모두가 힘든 요즘, 샛노란 꽃잎들이 ‘그래도 봄은 온다’며 우리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건네는 것만 같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6:44:59 수정시간 : 2020/03/26 16:45:0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