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도로위험물운송협정 및 철도위험물국제운송규칙 검사권 수임
  • 사진=한국선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한국선급(KR)의 자회사인 케이알헬라스(KR Hellas)가 그리스 정부로부터 유럽연합의 도로위험물운송협정과 철도위험물국제운송규칙 검사권을 수임했다고 26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대기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LNG ISO 탱크컨테이너를 이용한 LNG 공급이 늘어나고 있다.

ISO 탱크컨테이너는 LNG와 같은 위험물 수송을 위해 특별한 구조로 제작한 국제규격 컨테이너다. ISO 탱크컨테이너를 이용하면 LNG 터미널, 가스관과 같은 고가의 공급설비 필요 없이 해상, 육상, 철로 등을 이용해 중소형 가스발전소나 수송용(선박, 트럭, 버스 등) 연료 등 소규모 LNG가 필요한 곳까지 공급이 가능하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ISO 탱크컨테이너를 이용한 소규모 LNG 거래는 전 세계 LNG 거래량의 5분의 1을 차지하고 있으며 ISO 탱크컨테이너 검사 또한 증가하고 있다.

케이알헬라스는 이러한 시장 상황 및 고객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2015년부터 ISO 탱크컨테이너와 같은 위험물을 운반하는 위험물운송용기 검사권 확보에 노력해왔다.

이번에 수임한 도로위험물운송협정과 철도위험물국제운송규칙 검사권은 위험물의 도로 및 철도 운송 시 필요한 정기적 검사 요구사항 등을 규정한 유럽연합의 협약으로, 해상운송과 관련한 국제해상위험물규칙 등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위험물운송협약이다.

이로써 케이알헬라스는 2016년 미국 및 유럽의 위험물 운송용기 검사권 수임, 2019년 그리스 인정기구로부터 위험물운송용기 검사기관 인정을 획득한데 이어 유럽연합의 도로위험물운송협정 및 철도위험물국제운송규칙 검사권까지 확보하면서 종합인증기관으로서 국내외 기업들의 다양한 해외인증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박주성 케이알헬라스 대표는 “이번 검사권 수임은 인증사업 확대를 위한 중요한 관문 중 하나로 그리스 정부를 설득하기 위해 관련법령이 부재한 그리스 법체계 정비 및 기술지원 등 노력을 했다”며 “특히 그리스 주재 대한민국대사관의 정부 간 긴밀한 협력으로 검사권 최종 승인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알헬라스는 2008년 CE마크(유럽연합의 통합규격 인증마크) 인증을 위해 한국선급 자회사로 그리스에 설립됐다. 보일러 및 압력용기를 포함해 선박 기자재, 방폭기기류 등 10종 분야에 대한 적합성 평가를 통해 인증서를 발급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2:58:30 수정시간 : 2020/02/26 12:58:3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