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긴급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이날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유통망을 통해 출고하도록 의무화하고, 관련 업체들의 마스크 수출을 전체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하는 조치를 내렸다.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는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는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자체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우선 정상적인 유통과정을 통해서는 시민들에게 마스크가 신속하게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추가경정예산과 예비비를 마스크 예산으로 긴급 배정해 공급물량을 확보해 줄 것을 부산시에 요청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가 확보한 마스크를 일선 지자체와 주민센터, 보건소 등에서 직접 판매하는 방안과 취약계층에 대한 공급대책도 신속히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부산시당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대구와 경북지역 다음으로 확진환자가 많이 발생한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마스크를 우선 배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민주당 부산시당과 부산시는 긴급 당정 협의를 통해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신속히 공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마스크 사재기와 매점매석 행위 등으로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6:23:57 수정시간 : 2020/02/25 16:23:5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