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수원용인성남’팀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노선 유치 나섰다
  • 기자심재용 기자 jr303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7:56
경기도-수원시-용인시-성남시 협약…백군기 “최선 다하겠다”
  • 백군기 용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은수미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왼쪽부터)이 1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서울 3호선 연장관련 선제적 대응 및 효율적 대안마련을 위한 생생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용인 = 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도와 수원·용인·성남시가 서울지하철 3호선을 연장 노선을 유치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14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에 공동 대응을 위한 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추진 중인 수서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해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노선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협약서에는 서울시의 수서차량기지 이전 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용인~서울 고속도로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공동 대응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또 지하철 3호선 연장 타당성과 최적 노선을 선정을 위한 용역이 필요할 경우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백군기 시장은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노선을 성공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3개 시가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시 신봉·성복동 지역 주민들은 용인~서울고속도로 정체 해결책으로 지하철 3호선 연장 노선을 유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7:56:41 수정시간 : 2020/02/14 17:56:4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