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해시청사.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남 김해시가 개선없는 김해신공항은 더 위험한 공항에 불과하다며 정부에 해법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해시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항공기 조종사들이 가장 위험한 공항으로 꼽은 김해공항의 개선 없는 김해신공항은 더 위험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에 따르면 활주로 북측에 위치한 돗대산, 신어산 등 장애물로 이륙 시 급선회나 급상승이 이뤄지고 착륙 시 남풍이 불면 조종사들이 가장 두려워 한다는 180도 방향을 전환해야 하는 ‘김해 써클링 어프로치’가 이뤄진다.

또 김해공항은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항공사고로 기록된 2002년 중국 민항기 돗대산(김해시 지내동) 충돌사고의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시는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정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안 역시 이러한 개선 없이 현실화된다면 진입표면 장애물 존치, V자 활주로 앞 산악지형 등으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져 더 위험한 공항이 될 것이 자명하기에 조속히 대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해공항의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국민검증단에서 제시한 남쪽 11자 활주로에 대해 세밀하게 검토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에코델타시티 착공 전 신속하게 결론을 도출해 더 이상 국민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해공항에서 선회비행과 급상승을 하는 항공기는 최대 출력을 사용하게 됨에 따라 다른 공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소음이 발생한다.

김해공항 출발 항공기의 저소음운항절차 위반이 다른 공항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이에 시는 항공기 소음피해 직접당사자인 김해시민의 안전과 행복추구권 확보를 위해 현 활주로를 남쪽 방향으로 연장해서 급상승과 급선회를 최소화시키는 등 김해공항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지역 대학에 의뢰해 실시한 자체 비행시뮬레이션을 분석한 결과 이착륙 시 급상승과 급강하가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착륙 실패 시 활주로 앞쪽 산악지역에 막혀 고층 아파트가 즐비한 에코델타시티 상공으로 복행(착륙하려고 내려오던 비행기가 착륙을 중지하고 다시 날아오름)하게 되어 충돌 위험과 동시에 주거지역에 소음 폭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2 19:53:32 수정시간 : 2020/01/22 19:53:3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