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와 중부지역 약 1만개 상점에 본격 공급
  • 고흥 유자음료 미국현지 시장 수출. 사진=고흥군 제공
[고흥(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지난해부터 고흥농수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상품 개발과 글로벌 시장에 “고흥 유자” 명칭을 사용한 현지 브랜딩화에 집중한 결과 고흥유자와 알로에를 혼합한 유자음료가 1월 14일 수출되어 미국 현지의 1만개 상점에 본격적으로 공급된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유자음료 미국 수출 성과는 지난해 4월부터 우리군 청정식품단지에 입주해 있는 ㈜예인티앤지(대표 김경남)와 공동으로 미국시장 공략용 유자맛 음료를 개발하기로 합의하고 7월 개발완료 및 미국 FDA 승인, 10월 현지 테스트용 상품 수출을 거쳐 미국 현지인들에게 본격적으로 공급되며 금년 3월경 2차 선적(수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음료를 수출하는 ㈜예인티앤지 김경남 대표는 본사가 고흥청정식품단지에서 미국에 음료 수출을 전문으로 하는 음료생산 업체로서 한국무역협회에 `2019년 5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지역의 음료전문 수출업체로 월 약 40량의 컨테이너를 미국 중.서부 지역에 수출하고 있는 업체로서 “이번 유자음료 수출을 통해 미국인들에게 고흥 유자맛과 향을 알리고 이어서 유자차와 고흥산 특산물이 현지에서 판매될 수 있도록 고흥군과 협력하여 시장개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고흥농수특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이 세계인의 입맛을 공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제품 개발과 홍보를 통해, 특히 고흥유자 제품이 한국의 대표 농수산물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오는 상반기 음료시장 성수기에 맞추어 미국 로컬시장에 고흥군과 ㈜예인티앤지가 공동으로 홍보 마케팅을 전개하여 고흥유자가 미국시장에 정착 할 수 있도록 시장다변화 및 확대에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8:00:49 수정시간 : 2020/01/15 18:00:4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