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종합대책 시행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5 09:29
4대 주요 분야, 21개 추진과제 60개 세부과제 추진
임산부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 접종 등 맞춤형 대책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동절기를 맞아 복지·안전·건강·생활 4대 분야 대책을 종합·연계한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책에는 임산부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에너지요금감면 신청 간소화 등이 올해 처음으로 추진된다.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 설치 확대, 긴급복지지원(생계지원, 해산비, 장제비) 상향 조정, 장애인 일자리 확대, 미세먼지 저감조치 강화, 에너지바우처 대상 추가 확대(한부모가족·소년소녀가정세대가구) 등 기존 동절기 대책이 강화된다.

이번 대책의 4대 분야는 시민복지, 시민안전, 시민건강, 시민생활 등이다.

먼저 시민복지를 위해 취약계층을 비롯한 부산시민에 맞춘 다양한 복지를 지원한다. 세 모녀 사건 등과 같은 유사 사례가 부산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계층에 대한 더욱 세심한 대책 수립을 통해 현장 중심 위기가구 발굴, 겨울철 위기요인별 지원 강화, 취약 계층 에너지복지 지원, 복지시설 등 안전점검, 일용근로자 지원 강화 등을 우선 추진한다.

시민안전을 위해 폭설 등 각종 재해·재난 대비 선제적 예방·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동절기 화재 예방, 문화.체육시설 등 관내 주요 시설물 안전점검, 폭설·한파 등 자연재난 대응 등을 선제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다.

또 대형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취약지역 산불발생 요인을 사전 제거하고 감시인력을 집중 배치한다. 산림청, 소방, 구·군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 체계를 강화하여 대형산불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시민건강을 위해 각종 감염병 예방과 동절기 먹거리 안전관리 체계를 조성한다. 겨울철에 증가하는 노로바이러스 등에 의한 식중독의 효율적 예방을 강화하고 발생 시 신속 대응한다. 동절기 감염병 예방,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 차단, 동절기 한랭질환 예방 및 먹거리 안전관리를 적극 추진한다.

시민생활 안정을 위한 시민체감형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를 중앙버스전용차로(BRT) 내성~중동 구간에 98대 운영, 올 12월 말 내성~서면 구간에 추가로 55대 설치해 추운 겨울 시민들에게 작은 따뜻함을 준비할 예정이다.

또 동절기 물가 안정,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식·용수 등 급수 대책 등을 추진해 시민들이 한파 속에서도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대책은 특히 민선7기의 중심인 ‘시민’에 맞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소확행 사업들을 적극 발굴·추진해 시민 불편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촘촘하게 수립했다”며 “매년 형식적으로 수립되는 동절기 대책이 아닌 부산시민을 위하여 관계기관 간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대책을 추가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09:29:59 수정시간 : 2019/12/05 09:29:5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