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22일 '바이오헬스 지역 상생 발전 포럼'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21 09:29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으로 미래 부산 일자리 창출 모색
  • ‘바이오헬스 산업 지역상생 발전 포럼’ 포스터.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22일 오후 2시 부산 해우대백병원 5층 대강당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의 지역 상생·일자리 창출 활성화를 위한 ‘바이오헬스 산업 지역상생 발전 포럼’을 개최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부산 해운대백병원이 공동 주관하고 부산시가 후원하는 이번 포럼은 지역의 인프라 확대, 인재 양성, 중앙과 지방정부의 네트워크 강화 등을 통해 지역 상생의 새로운 가치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부산.경남 및 동남권의 기업.병원.기관.대학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바이오헬스의 최신 트랜드 및 현장의 비즈니스 모델 등에 대한 생생한 글로벌·산업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주제발표는 △김희준 이그노이노베이터스 대표의 ‘바이오헬스 미래 유망기술 스타트 업(START UP) : 에코시스템(ECOSYSTEM)을 활용한 투자전략’ △김희선 대웅제약 센터장의 ‘바이오헬스 산업 연계개발(C&D), 오픈이노베이션 협업전략’ △현수미 큐&비스(QVIS) 대표의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임상시험 인재 양성’ △조익점 라파엘케어 대표의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라파엘케어) 창업 및 비즈니스 모델’ △한승훈 가톨릭의대 교수의 ‘의사 창업에 대한 의견 및 사례’ 등으로 진행된다. 이어 지역사회 발전 과제를 도출하기 위한 전문가 패널토론도 진행된다.

정명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래정책지원본부장은 “지역의 경우 지역 기반의 산업구조, 혁신역량, 숙련수준·생산성 등이 축적돼 나타난 고유의 노동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기에 향후 바이오헬스 산업의 성장과 상생을 위해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지역의 정책 수요와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상향식 정책 정보 교류 등의 플랫폼이 필요한 시점으로 이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인구 고령화 추세에 있고 건강에 대한 수요 증가로 바이오헬스 세계시장 규모는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라며 “부산은 ‘에코델타시티 내의 스마트 헬스케어 클러스터’ 조성 및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산업’을 추진하는 등 4차산업혁명에 대응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병원·바이오헬스기업·연구소 인재들의 혁신적 역량을 육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09:29:12 수정시간 : 2019/11/21 09:29:1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