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 강서구 주민 복지증진 시설 '녹산주민문화회관' 개관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11 11:29
12일 강서구 녹산주민문화회관 개관식
  • 부산 강서구 녹산주민문화회관.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생곡쓰레기매립장 주변영향지역 복지서비스 인프라인 녹산주민문화회관을 개관해 주민 복지 향상에 나섰다.

부산시는 12일 오후 2시 강서구 녹산주민문화회관의 개관식과 함께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역주민의 건전한 여가 선용과 복지증진을 위해 기존 녹산주민회관 이축공사(총 57억 원, 시비 100%)를 2016년 6월 착공, 지난 6월 사용승인을 거쳐 이번 달에 개관식을 진행했다.

주민회관은 3층 1개 동(연면적 2015.16㎡) 건물로 1층에는 운영실(기계실, 전기실)과 2층은 관리사무실과 편의시설인 체력단력실, 목욕탕, 3층은 각종 행사 이용이 가능한 다목적 강당과 다양한 문화강좌 등을 교육할 수 있는 문화교실로 구성돼 지역주민들이 언제든지 편리하게 이용되도록 조성됐다.

3층 대강당 및 문화교실에는 한문·서예, 농악, 민속춤, 사물놀이 등 다양한 문화강좌 프로그램이 운영될 계획이고, 주민 상호 간 교류 공간으로도 제공되는 등 편안한 휴식 공간을 넘어 문화의 구심적 역할까지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녹산동은 인구가 3만여 명이 넘음에도 불구하고 복지시설이 부족했다. 시는 이번에 생곡매립장 운영에 따른 주변영향지역 주민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주민회관을 건립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복지 서비스 제공이 지속적으로 가능하게 돼 주민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녹산주민문화회관 개관을 계기로 지역 문화활동 활성화와 더불어유익한 정보를 나누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1:29:10 수정시간 : 2019/11/11 11:29: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