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전재수 의원, 만덕센텀 고속화도로 협의회 열어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1 14:52
노기섭 시의원, 시공무원 등 주민불편, 통행료 부담 최소화 추진
  • 전재수 의원은 오는 23일 기공식을 개최하는 만덕센텀 고속화도로와 관련해 노기섭 시의원, 부산시 관계공무원과 함께 협의회를 가졌다. 사진=전재수의원실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강서갑)은 오는 23일 기공식을 개최하는 만덕센텀 고속화도로와 관련해 노기섭 시의원, 부산시 관계공무원과 함께 협의회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만덕센텀 고속화도로는 부산의 첫 지하 고속화 도로로 북구 만덕동~중앙로~해운대구 재송동(수영강변대로)을 연결하는 지하 40m 대심도 터널이다.

터널이 완공되면 만덕에서 해운대 간 통행시간이 10분대로 단축되며 극심한 체증을 겪는 만덕1·2터널의 정체도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협의회는 사업진행 상황 전반을 점검하는 한편, 향후과제들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 의원은 공사과정에서의 주민불편과 완공 후 통행료 부담을 최소화 할 것을 주문했고, 참석자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계속해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로의 정식 명칭을 시민들로부터 공모 받는 것에 대해서도 검토키로 했다.

만덕센텀 고속화도로 건설에는 국비 약 900억 등 총 7832억이 투입되며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실시설계, 영향평가 등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착공된다. 완공 목표는 2023년 12월이다.

전재수 의원은 “만덕센텀 고속화도로는 북구의 만성적인 교통난을 덜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돌파구” 라며 “사업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계속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4:52:27 수정시간 : 2019/09/11 14:5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