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BNK금융그룹, ‘지역경제살리기 프로젝트’ 본격 실시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2 18:23
  • 22일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과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부산은행과 거래중인 경남 용원의 ㈜세기정밀을 방문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BNK금융그룹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금융그룹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체 지원을 위해 ‘지역경제살리기 프로젝트’를 본격 실시한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과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22일 부산은행과 거래중인 경남 용원의 ㈜세기정밀을 방문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세기정밀은 1995년 설립한 반도체부품인 리드프레임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으로 일부 원재료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완성된 제품도 일부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의 현장 분위기 및 경영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김지완 회장은 “경기부진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앞으로 현장경영을 더욱 강화하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이 이뤄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다양한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2000억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해 지원하고 있고, 향후 5000억원까지 지원금액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에는 최대 2.0%의 금리감면도 함께 실시한다.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도래 여신에 대한 연장 및 분할상환 유예, 수출입관련 외환 수수료 우대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해 정부의 지원방안 안내 및 경영컨설팅 등의 업무도 지원하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지원 외에도 ‘지역경제살리기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최근 몇 년간 침체기에 있는 해운업 지원을 위해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해외 수출기업 특별여신 지원 및 분할상환 유예 확대 등 실효성 높은 사업들을 실시한다.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지난 7월말 개소한 스타트업 지원센터인 ‘썸 인큐베이터(SUM Incubator)’ 선정기업에 대해 종합적인 지원제도를 마련해 시행중이다.

지난 5월 개최한 ‘B-스타트업 챌린지’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사업주에게 사업자금을 지원하는 창업 성공 전파 프로그램도 실시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을 위한 사업도 확대한다. 오는 9월 부산은행은 부산시 상인연합회와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활력 제고를 위한 지역경제 살리기’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 현장에서 직접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솔루션을 제공하며, 임직원이 참여하는 전통시장 환경정화 봉사활동과 각종 금융지원·마케팅 지원사업도 함께 실시한다.

지역 연고 프랜차이즈 업체를 방문해 가맹점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실시하고, 가맹점 전용 신용대출 금리 우대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서민금융 사업으로 '채무관리프로그램’을 시행한다. 고금리 대부업 또는 제2금융권 대출 이용으로 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2 18:23:32 수정시간 : 2019/08/22 18:23: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