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센터 중심 협업체계 구축통한 시너지 극대화
  • BNK부산은행이 19일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금융센터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을 위해 연산동금융센터를 자가 점포로 확장 이전했다. 사진=부산은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부산은행이 19일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금융센터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을 위해 연산동금융센터를 자가 점포로 확장 이전했다.

이날 열린 이전식에는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과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을 비롯해 오세복 부산교육대학교 총장, 이병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 참석해 연산동금융센터 이전을 축하했다.

연산동금융센터는 부산의 행정 1번지로 불리는 연산동 지역의 대표 허브점포로 이번 영업점 확장 이전에 따라 기업여신 등 중요업무를 허브점에 집중시켜 영업점 간 상호협력체계를 강화하고 보다 전문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존의 영업점과는 차별화된 첨단 디지털 점포로서 디지털 컨시어지, 디지털 사이니지, STM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갖추고 고객 맞춤 서비스 및 편의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방성빈 부산은행 경영기획본부장은 “앞으로 금융센터 중심의 협업체계 구축과 영업점 디지털화를 통해 더욱 고객 중심적인 은행, 더욱 빠르고 유연한 은행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효율성과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영업점 협업모델인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 제도를 전면 시행 중이다.

‘허브 앤 스포크’란 바퀴의 중심축(Hub)을 중심으로 바퀴살(Spoke)이 펼쳐진 것처럼 지역별 거점점포를 중심으로 중소형 지점이 하나의 그룹을 형성, 협업과 연계 영업을 추진해 효율성을 강화하는 제도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4:22:42 수정시간 : 2019/08/19 14:22: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