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 기장군, 고리1호기 해체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개정 촉구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2 15:29
원안위 방문, 기장군 공고·공람 절차 진행 요구
  • 부산 기장군청사.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은 12일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고리1호기 해체와 관련해 기장군에서 공고·공람 절차가 진행 될 수 있도록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개정을 촉구했다.

현행법상 의견수렴대상지역이 둘 이상의 지자체에 걸쳐 있을 때에는 의견수렴대상지역의 면적이 가장 많이 포함되는 지역을 관할하는 지자체장이 의견수렴과정을 주관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고리 1호기의 경우 소재지를 관할하는 기장군수가 아니라 울주군수가 의견수렴을 주관하게 된다.

이에 기장 주민들은 고리1호기 해체과정이 기장에서 이뤄지는 만큼 울주군수가 주관해 의견수렴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현실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자칫 주민 의견이 왜곡되거나 반영되지 않을 수도 있어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시행령 개정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우리나라 최초의 원전해체과정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개정이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2022년까지 해체 승인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올해 안에 법령이 개정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기장군은 앞서 지난 6월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제143조 제1항 제2호의 단서조항을 ‘의견수렴대상지역의 면적이 가장 많이 포함되는 지역’에서 ‘원자력이용시설의 소재지’로 개정해 줄 것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건의한 바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29:32 수정시간 : 2019/07/12 15:29:3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