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숙성공법 적용, 극강의 부드러움 구현
투명 병 제품 출시로 품질 자신감 드러내
  • 대선주조가 14일 공개한 신제품‘고급소주’의 포스터. 사진=대선주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대선주조가 새로운 희석식 소주 브랜드 ‘고급소주’를 출시했다.

14일 대선주조에 따르면 신제품 고급소주는 맛과 품질이 뛰어난 고급 희석식 소주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서민의 술이라 불리는 소주를 ‘고급’이라는 표현으로 한층 격상시켰고,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해 맛과 재미를 함께 잡는 예스러운 이름으로 네이밍했다.

고급소주의 도수는 16.7도로 대선주조가 생산하는 소주 제품 중 가장 낮다.

갈수록 높은 도수의 술은 피하고 부드러운 저도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음주 문화에 발맞춰 출시됐다.

고급소주의 외관은 깔끔하면서도 눈에 띄는 파란 마크가 핵심이다. 뉴트로적인 느낌을 살린 글자체로 브랜드 네임만을 심플하게 강조해 라벨 디자인에 적용했다.

대선주조는 고급소주를 흔히 볼 수 있는 초록 소주병이 아닌 투명한 병에 담아 맑고 깨끗한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급소주만의 특별한 제조 방법도 눈길을 끈다. 고급소주는 대선주조 산하연구소가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대선소주의 ‘원적외선 숙성공법’과 시원소주의 ‘음향진동 숙성공법’을 모두 적용시킨 ‘듀얼 숙성공법’으로 제조됐다.

‘원적외선 숙성공법’의 원적외선 파장과 ‘음향진동 숙성공법’의 음향진동 파장을 통해 물과 알코올의 결합력을 증가시켜 고급소주만의 극강의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고급소주 출시에 따라 대선주조는 기존 시원(C1)소주, 대선소주를 포함해 모두 3가지 종류의 소주를 생산하게 됐다.

조우현 대선주조 대표는 “오랜 기간 다각적인 연구와 시음회를 통해 개발한 고급소주를 드디어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시원소주, 대선소주와 함께 고급소주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5:35:54 수정시간 : 2019/06/14 15:35: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