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는 군민 무시하는 처사"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14:13
  • 부산 기장군청사. 사진=기장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기장군이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시의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17일 기장군은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 결정은 기장군과 사전에 어떠한 협의도 없이 정부와 부산시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고리1호기와 함께 40년간 고통받아온 16만5000명의 기장군민에게 먼저 사과부터 해야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기장군은 “부산과 울산 공동유치는 기장군의 입장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산자부와 부산시의 일방적인 결정이자 기장군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원전해체연구소는 우선적으로 고리1호기를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시설인만큼 당연히 고리1호기가 위치한 기장군에 단독 설립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는 2022년 6월 이후부터 해체작업을 개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2023년부터 고리2호기를 비롯한 고리 3,4호기가 순차적으로 운영허가가 만료될 예정이다.

반면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신고리3호기는 2016년 운영을 시작해 60년 후인 2076년에나 운영허가가 만료되어 그 이후에나 해체가 가능한 실정이다.

기장군측은 “원전해체연구소를 울주군과 기장군의 경계지점에 설립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은 실정을 도외시한 결정”이라며 “이번 결정으로 기장군이 얻을 수 있는 실질적인 실익은 없다"고 밝혔다. 기장군측은 이어 "향후 산자부가 원전해체연구소와 병행해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사용후핵연료 검사·연구시설(핫셀) 및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등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련 시설은 기장군 내에 절대 들어올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4:13:28 수정시간 : 2019/04/17 14:13: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