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광주시는 내달 6일부터 남한산성 등 지역 주요 관광지를 하루 코스로 둘러보는 시티투어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매주 2차례 운영되는 광주 시티투어는 남한산성, 신익희 생가, 경기도자박물관, 화담 숲 등 관광 뿐 아니라 모노프린트 판화, 콩나물시루 만들기, 고추장 만들기, 감자수확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4월26일∼5월12일 열리는 광주왕실도자기축제와 6월 13∼16일 개최되는 퇴촌 토마토축제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된다.

시티투어 버스는 서울시청역과 서울교대역, 경기 광주역 등지에서 출발한다.

관광지에 대한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인솔자와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한다.

참가비는 성인·아동 구분 없이 1만5000원이다.

이는 버스탑승료·체험비·입장료 등이 포함된 비용이며, 중식비는 별도이다.

다음달 4~7일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19 내나라 여행박람회'에서 시티투어 참여를 사전 신청하면 2000원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9:03:01 수정시간 : 2019/03/15 19:03:0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