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마이클 완 LPGA투어 회장, 부산시 골프 홍보대사로 위촉
  • 기자윤나리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9 16:48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부산 성공 개최 확신
  • 부산시는 LPGA 투어 마이클 완 회장을 골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마이클 완(왼쪽) 회장과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LPGA 투어 마이클 완 회장이 부산시 골프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부산시는 국내 유일하게 개최되는 정규 LPGA투어인 ‘2019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개최를 앞두고 LPGA 투어 마이클 완 회장을 부산시 골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홍보대사 위촉은 'LPGA인터내셔널' 브랜드를 미국 외 지역인 부산에 최초로 런칭하고,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LPGA인터내셔널 부산'에 3년간 유치하는 등 부산의 골프산업 발전을 위해 LPGA투어와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시의 의지가 담긴 것이다.

마이클 완 LPGA투어 회장은 "부산시의 골프 홍보대사가 돼 무척 특별한 감정이 들고, 활기 넘치고 아름다운 부산시와 함께 이뤄나갈 많은 것들이 기대된다"며 "전 세계의 많은 곳을 방문해 사람들을 만날 때, 부산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에 대해 소개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부산은 '다이나믹 부산'이라는 캐치프레이즈와 딱 맞는 역동적이고 활력이 넘치는 곳이고, LPGA투어는 수많은 대회를 통해 골프 팬에게 역동적인 장면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며 "서로 꼭 닮은 활동을 펼치고 있어 앞으로의 협업이 더욱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유일의 LPGA 정규투어인 ‘2019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오늘 10월 21일부터 27일까지 기장 'LPGA인터내셔널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9 16:48:22 수정시간 : 2019/02/19 16:48:2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