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경남 4개 의회, "김해신공항 백지화" 촉구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6:36
"기존 공항을 넓히는 것, 신공항 아냐"
김해신공항 안전성·소음피해 등 지적
부산시의회,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TF 동참
  • 부산시 사상구의회와 북구의회, 경상남도 거제시의회와 김해시의회 등 4개 기초의회는 14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 건설을 향해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는 지역 내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부산시 사상구의회와 북구의회, 경상남도 거제시의회와 김해시의회 등 4개 기초의회는 14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정기수 부산 북구의회 의장, 장인수 사상구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현재 국토교통부가 건설하려는 김해신공항은 동남권 시민이 기대하는 관문공항은 고사하고 주민에게 피해만 주는 잘못된 정책임이 명백하게 드러났다”며 “박근혜정권에서 시민들의 입장은 고려하지 않고 정치적인 이유로 김해신공항을 결정했는데, 기존의 공항을 약간 넓히는 것이 무슨 신공항인가”라고 반문했다.

김해공항의 경우 이미 1년 이용자 1000만명을 넘겨 국내 및 단거리 항공 수요만으로도 머지않아 포화 상태가 된다는 것이다.

이어 김해신공항의 안전성 문제와 소음공해 문제도 지적했다. 특히 브이자형 신활주로가 생기는 김해신공항은 군항공기의 이착륙 노선 변경으로 인해 부산 사상구, 북구의 소음 피해와 김해지역의 소음반경도 늘어난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지금도 고층건물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이곳에 항공기가 추락할 경우에 일어날 대참사는 상상하기에도 끔찍하다”며 “현재도 계속되고 있는 항공기 소음피해는 주민의 삶의 질과 재산권을 심각하게 떨어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 의회는 “이제까지 오만하고 불통의 모습을 보여온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추진 행위는 민심을 거역하는 일”이라며 “김해신공항 결정은 백지화하고 원점 재검토해야 하는 것이 민주사회의 원칙”이라고 국토부를 정면 비판했다.

이들은 부산항 근처의 바다에 위치해 물류 흐름의 중심에 위치하면서도 소음과 위험성에서 자유로운 입지에 건설하는 것이 정확한 답이라며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향한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향후 이들은 백년대계의 신공항 건설을 위해 결의문 채택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할 방침이다. 아울러 부산시의회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태스크포스팀(TF)을 구축해 해당 지역 의원들과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6:36:01 수정시간 : 2019/01/14 16:36: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