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 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는 11일 "정부의 즉흥적인 신도시 개발계획을 반대한다"며 하남시청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추산 800여 명의 주민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이날 '주민동의 없는 신도시 철회', '졸속지정 주택정책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신도시 개발 저지 투쟁을 펼쳤다.

석철호 위원장은 "국민과 소통하며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주민과 한마디 협의 없이 3기 신도시(하남교산지구) 개발계획을 일방 발표, 재산권을 무참히 짓밟으려 하고 있다"며 "밀어붙이기식 정책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지역 주민들은 50년 가까운 세월을 개발제한구역 규제에 묶여 고통을 받으며 살아왔는데 이제 와서 집과 땅을 내놓고 떠나라는 정부가 과연 정의로운 정부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 전 주민이 똘똘 뭉쳐 생존권 사수에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8:38:26 수정시간 : 2019/01/11 18:38: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