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세계유산등재 천년고찰 안동 봉정사, ‘능인교’ 준공
  • 기자박병철기자 pbc15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1.09 11:45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권고안에 따라 홍예교(무지개다리) 설치
  • 지난 8일 천년고찰 천등산 봉정사 성보박물관 앞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능인교 준공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 제공)
[안동(경북)=데일리한국 박병철 기자]안동시는 지난 8일 천년고찰 천등산 봉정사 성보박물관 앞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능인교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봉정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인 극락전을 비롯해 국보 2점, 보물 5점, 도지정문화재 5점을 보유하고 있다.

천년고찰 봉정사는 지난 6월말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등재가 확정되면서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이번에 새롭게 준공된 능인교는 지난해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전문가 현지실사 단계에서 사용 중인 임시가교를 전통사찰에 걸맞게 설치하라는 권고안에 따라 놓인 홍예교(무지개다리)이다. 자연석 석축과 낙차보 등 전통 방식으로 만들어졌으며 이 다리는 본당과 템플스테이 구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사찰과 능인교가 어우러진 세계유산 봉정사가 종교와 세대, 지역을 넘어 소통과 깨달음으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등재된 세계유산은 △석굴암과 불국사 △종묘 △해인사 장경판전 △화성 △창덕궁 △고창, 화순, 강화의 고인돌 유적 △경주역사유적지구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 △조선 왕릉 △한국의 역사마을 : 하회와 양동 △남한산성 △백제역사유적지구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 등이다.

기자소개 박병철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1:45:05 수정시간 : 2018/11/09 11:45: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