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성 첫 부산시장으로 도전장을 내민 박주미 정의당 후보는 12일 “촛불 개혁으로 더 과감하게 이끌어갈 정의당을 지지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여성 첫 부산시장으로 도전장을 내민 박주미 정의당 후보는 12일 “촛불 개혁으로 더 과감하게 이끌어갈 정의당을 지지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박주미 후보는 이날 마지막 호소문을 통해 “부산을 망쳐온 적폐 정치세력인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에서 확실히 패퇴할 것”이라며 "그런데 그 결과가 민주당의 어부지리로만 끝난다면 그것은 반쪽짜리 승리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번에 우리들이 확인한 것은 민주당도 자유한국당과 함께 사학비리, 채용비리 주범을 방탄국회로 감싸는 동업자 정신을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것"이라며 "최저임금법을 개악시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목표인 ‘소득주도성장’을 정면으로 부정한 민주당에도 경고장을 날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가덕신공항과 같은 책임지지도 못할 이슈를 들고 나와 시민들의 절박한 살림살이를 뒷전으로 밀어버린 민주당 후보가 시장이 된들 한국당의 서병수 전 시장의 시정과 무엇이 얼마나 달라지겠냐”라며 “개혁의 골든타임을 신공항 논란으로 날려버려서는 안되며 당장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정의당에게 던지는 표는 사표가 아니라 내 꿈에 투표하는 것”이라며 “노동이 당당한 부산, 숨통 트이는 부산을 원하신다면 정의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17:34:22 수정시간 : 2018/06/12 17:34: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