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부산롯데호텔 레스토랑 4곳 모두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음식점 위생등급제에서 매우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사진=부산롯데호텔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롯데호텔의 레스토랑인 뷔페 라세느와 한식당 무궁화, 중식당 도림, 일식당 모모야마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행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에서 ‘매우 우수’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음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5월부터 시작한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위생 수준이 우수한 업체에 등급을 지정하는 제도로, 음식점의 위생 수준 향상, 식중독 예방 및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이다.

호텔은 이 등급제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매우 우수’ 등급에 대한 평가를 신청하고 97개의 항목을 실시한 결과 우수한 성적을 얻었다.

호텔 관계자는 “특급호텔 레스토랑의 위상에 걸맞게 자체 식품안전 매뉴얼에 따라 철저한 위생 관리를 하고 ‘하이진 매니저(Hygiene Manager)’가 전담해 호텔의 식품안전을 총괄하고 있다”며 “우수한 성적을 획득한 데에는 호텔의 일상화된 식품안전 관리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앞서 호텔은 지난해 10월에 부산지역 호텔업계 최초로 식품안전부문 국제 규격인 식품안전경영시스템 ‘ISO22000’을 획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1:09:27 수정시간 : 2018/03/14 11:09:2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