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부산시는 푸드트럭 청년 창업지원 사업으로 16대 청년 푸드트럭이 함께 참여한 공동 브랜드 ‘함무보까’를 개발했다. 사진= 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푸드트럭 청년 창업지원 사업으로 16대 청년 푸드트럭이 함께 참여한 공동 브랜드 ‘함무보까’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시가 고용노동부와 함께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부산 청년 푸드트럭은 지난해부터 총 16대의 창업을 지원, 완료했다. 올해 시는 16대 부산 청년 푸드트럭의 창업자 대표들 간의 유대를 강화한 공통 브랜드 ‘함무보까’를 개발, 시민 홍보에 나섰다.

‘함무보까’는 ‘한번 먹어볼까’라는 뜻의 부산 사투리로, 시민들에게 정겨움을 주고, 다른 지방에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부산경제진흥원에 ‘함무보까’ 부산 청년 푸드트럭을 운영, 관리하게 하고 푸드트럭 외관 뿐 아니라 리플렛, 포장용기, 홍보영상, 가이드북 제작 등에 브랜드를 적극 활용해 홍보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함무보까’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홍보해 새로운 푸드트럭 음식문화를 선도하고, 푸드트럭 대표들에게 합법적인 영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한 만큼 지역사회에 어떤 방법으로 기여할 수 있을지에 대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오는 11일부터 ‘함무보까’를 방문하고, 개인 SNS에 '#함무보까', '#부산푸드트럭' 해시태그와 푸드트럭 현장사진을 포스팅 하는 방문객에게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팅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미니 가습기 증정 이벤트와 푸드트럭 이용 후 5개 스탬프를 모은 방문객에도 즉석 서비스 또는 기념품을 제공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지난해 규제개혁의 일환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추진한 푸드트럭 창업지원 사업에 청년들이 지원해 지역에서 청년들의 발전잠재력을 보게 됐다”며 “앞으로 함무보까 푸드트럭이 지속가능하도록 지원해 새로운 푸드트럭 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5:46:13 수정시간 : 2017/12/08 15:46: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