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해양수도 부산의 해양관광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한다.

부산시는 20일 도시계획, 해양개발 등 각종 주요정책 입안단계부터 관광컨셉을 반영하고 여러부서 협업의 정책 및 개발, 행사, 축제 등을 관광과 연계하는 방안을 심의하는 2017년도 2분기 관광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안건을 통해 부산이 가지고 있는 장대한 해안선과 천혜의 해상공간을 고부가 가치의 경제공간으로 창출하고 해양관광산업을 육성·발전시켜 ‘글로벌 해양관광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추진전략을 마련한다.

부산발전연구원 최도석 박사는 ‘해양수도 부산관광은 해양관광이 정답!’이라는 주제로 ‘선진 외국사례 및 해양관광의 경제적 가치, 부산의 해양관광산업 발전 잠재력과 여건, 부산의 해양관광산업 저해 요인, 부산의 해양관광 허브도시 구현’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연안 유람선 활성화 방안, 해양레저관광산업 활성화 방안, 해수욕장 관광산업 특화 육성방안에 대해 설명한 후 회의 참석자간 토의 순서로 진행된다.

부산시는 ‘글로벌 해양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법적·제도 등을 보완하기 위해 북항과 남항 항로에 유람선이 운항하는 것을 금지하는 ‘부산항 항법 등에 관한 규칙’에 대한 개정을 추진하기 위해 안건을 상정한다.

부산시에 따르면 인천, 여수항만과 외국의 주요항만의 경우 항내 유람선에 대한 운항금지 해역을 지정하는 특별한 규정이 없으며 부산항내 여객선, 통선, 어선 등은 통항금지해역 적용을 받고 있지 않아 법적 형평성상 문제의 소지가 있었다.

부산시 이병진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적인 항만브랜드를 가지고 있고 도심에 7개의 천연 해수욕장이 있으며 ‘친환경 워터프런트’를 조성(북항 재개발사업)하고 있는 부산이 ‘글로벌 해양관광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상생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8:11:47 수정시간 : 2017/06/19 18:11:47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