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성주군 제공)
[성주(경북)= 데일리한국 박병철 기자] 성주군은 2017성주생명문화축제가 “엄마, 어디가? 별고을 별난 나들이 간다!”라는 주제로 생명의 성지 세종대왕자태실에서 18일 생명선포식을 시작으로 성밖숲 일원에서 4일간 펼쳐진다고 밝혔다.

생명선포식에서는 조선왕조의 후손 이석(황실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기관단체 및 사회단체 등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생명의 존귀함을 공표하는 생명선언문 낭독과 대형 낙관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칠선녀의 성화채화에 이어서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다둥이 육종범 가족과 청년유림들이 성화봉송에 참여하여 생명의 불꽃을 축제장까지 전달하여 축제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성주정신과 생명의 존귀함을 세상에 널리 알리는 자리가 되었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성주군민 100여명이 참여한 군민대합창이 새롭게 선보여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고 개막선언에 이어 주제공연“태실”과 함께 인기가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성주생명문화축제의 주요행사로는 19일 임금에게 성주참외를 진상했던 의식을 재현하는 참외진상의식과 참외가요제가 열리며 20일에는 세종대왕자태실 태봉안의식을 재현하는 태봉안 퍼레이드, 태교음악회, 21일 난장퍼레이드와 헬로비너스의 축하공연, 틴틴가요페스티벌, 관운장줄다리기를 비롯한 폐막식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참외캔들, 참외피클만들기 등 참외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과 함께 참외 화채퍼포먼스, 참외반짝경매, 각종 참외이벤트 등 명품 성주참외를 알리기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성주생명문화축제는 트램기차, 수상자전거, 어린이수상놀이터등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준비돼 첫날 축제장은 많은 인파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1:52:58 수정시간 : 2017/05/19 11:52:5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