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뇌졸중 환자에 있어서 우울증은 가장 흔히 나타나는 정서 장애이며, 이는 자살 위험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살과 뇌졸중의 관계에 대해 병태생리학적 메카니즘이 뚜렷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뇌손상에 따른 생물학적 영향과 더불어 심리사회적 요인간의 복잡한 상호작용이 뇌졸중 이후에 환자들에게서 나타나는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국내 뇌졸중 환자 발생 수는 노인인구 증가의 영향으로 2030년에는 인구 10만 명당 600여 명 가량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뇌졸중은 본인은 물론 가족에게도 큰 후유증을 남기는 질환인 만큼 지속적인 사회의 관심이 필요한 질환입니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7 09:00:14 수정시간 : 2018/03/07 09:00:1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