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 정맥류는 혈액순환의 장애로 인해 발생하는 혈관질환이다. 다리 정맥 내 혈액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이 손상되면서 심장으로 흘러야 할 혈액이 다리에 역류 또는 고이게 되는 일명 ‘울혈’ 상태가 되면서 다리 정맥 혈관이 늘어나고 피부에 울퉁불퉁하게 돌출되게 된다.

과거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하지 정맥류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는 중, 장년층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혈관에도 노화가 찾아오면서 정맥벽 탄력이 떨어진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때문에 아직까지도 하지 정맥류는 중, 장년층에게만 국한돼 나타난다는 고정관념이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 하지 정맥류의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정맥류 원인은 노화 이외에도 유전, 호르몬, 잘못된 식, 생활 습관과 더불어 직업적인 특성 등 다양하다. 위 요소들이 정맥 부담을 증가시키고 정맥벽을 약하게 만들기에 젊은 층도 안심할 수 없다.

특히나 초기 증상이 종아리 통증, 경련, 피로감 등 일상에서 한 번씩은 경험해 본 적이 있는 것들이기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향이 많다. 그러나 하지 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으로 오랜 시간 방치하게 되면 정맥염, 피부착색, 궤양, 괴사 등 치명적인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다. 합병증은 그 자체로도 문제가 되며, 치료가 어려워지거나 회복에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 있기에 빠른 시일 내에 병원에 내원해 정밀검사 및 적극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부산 다리안 흉부외과의원 이봉근 원장은 “하지 정맥류는 초기에 증상을 인지하고 치료를 시작한다면 비교적 부담적은 방법으로 개선을 기대해볼 수 있다. 하지 정맥류 치료는 정확한 진단이 치료의 핵심이다. 꼼꼼한 진단을 통해 미세 혈관의 정맥류까지 파악하여 적절한 치료가 진행되어야 재발을 방지하고 오랜 편안함을 기대할 수 있다”라며 “그러므로 혈관에 대한 이해가 높고 관련 진료에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치료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4:48:11 수정시간 : 2021/02/24 14:48: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