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정혜원 교수. 사진=이화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이대목동병원은 산부인과 정혜원 교수가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제6대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정 교수는 2008년 창립한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최초의 여성 회장이 됐다.

정혜원 회장은 이화의대를 졸업(1984년)하고 동대학원에서 의학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1993년부터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이대목동병원의 산부인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다양한 생식내분비질환(다낭난소증후군, 월경 장애, 월경통, 피임 등) 및 폐경 호르몬 요법과 골다공증 질환 치료의 국내 제일의 전문가로 특히 다낭난소증후군, 자궁내막증, 내분비계 교란물질인 환경호르몬 분야를 선도해왔다.

정 회장은 “그간 우리 학회가 지향한 목표를 계승하는 동시에 여러 회원님들과 소통을 통해 학회를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2 18:24:16 수정시간 : 2021/01/12 18:24:1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