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눈성형을 고려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마스크 착용으로 눈의 심미적 효과가 부각되면서 자연스레 눈성형을 고민하는 수요층이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성형수술 후 사후관리 편의성이 높아졌다는 점 역시 수요 확대 포인트로 꼽힌다. 외출할 일이 줄어들면서 붓기, 열감 등의 회복 과정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 것이다. 특히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직장인들의 성형수술 문의 급증이 두드러지는 추세다.

최근에는 눈 아래 피부 꺼짐 및 주름으로 인한 눈밑지방재배치 시술을 문의하는 이들이 많다. 눈 아래 지방이 함몰되거나 돌출되어 그늘이 생겨 거무튀튀한 다크써클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하얀 방역 마스크를 착용함에 따라 다크써클 증상이 도드라져 외모 콤플렉스에 시달리는 이들이 다수 존재한다. 이때 눈 아래 지방을 고르게 분산하여 재배치하는 눈밑지방재배치 시술이 효과적인 방법으로 다가갈 수 있다.

문제는 무턱대고 성형수술을 시행하여 부작용을 경험하는 사례 역시 다반사라는 점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중심의 후기 자료를 수집하는 이들이 늘면서 잘못된 정보에 노출되는 사례가 부지기수다. 과장된 홍보 글을 접하여 성형수술을 시행했다가 만족도가 떨어지는 등의 부작용을 겪는 것이다.

만족도 높은 성형수술 결과를 얻기 위해 담당 의사의 임상경험 및 숙련도를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또 성형외과에 체계적인 사후관리 서비스가 구축돼 있는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특히 만에 하나 발생할 응급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지, 마취통증의학과 등 타 진료 분야 의료진과 긴밀하게 협진이 이뤄지고 있는지, 상담부터 수술까지 담당 의사가 모두 맡고 있는지 여부 역시 필수 체크사항으로 꼽힌다.

우리성형외과 김성찬 원장은 "쌍꺼풀수술, 앞트임, 뒤트임 등 눈성형 종류 및 과정이 다양한 만큼 재수술 가능 여부, 부작용 발생 여부 등을 꼼꼼히 파악해 체계적인 수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눈성형은 심미적인 부분과 함께 기능적인 부분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 성형이기 때문에 개개인의 눈 모양부터 눈 주위의 지방량, 현재 피부 컨디션 등을 면밀히 진단하는 것 역시 필수"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08 10:40:27 수정시간 : 2021/01/08 10:40: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